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의 선물 바로, 유괴범으로 오인받고 따귀 맞아...
 
김경화   기사입력  2014/03/05 [16:45]
 
 
 신의 선물 바로© SBS
 
 
지난 3일 방송된 ‘신의선물 14일’ 1회에서 바로는 이보영에게 따귀를 맞았다.
 
이 날 수현(이보영)은 딸 샛별(김유빈)이 갑자기 학교도 빠진 채 연락이 되지 않자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샛별은 비슷한 지능을 가진 영규와 함께 좋아하는 가수 스네이크 테오(노민우)를 보기 위해 용산으로 갔던 상황이었다.
 
걱정하고 있던 수현은 용산 경찰서의 연락을 받고 달려갔다. 경찰서에서 샛별의 옆에 앉아있는 영규를 보고 그를 유괴범으로 오인하여 분노의 따귀를 때렸다.

수현은 “불쌍하다고 봐줬더니 이게 정말. 너 다시는 우리 샛별이 옆에 얼씬거리지 마!”라고 소리쳤고, 놀란 영규는 수현에게 따귀를 맞고 내동댕이 쳐졌다.

샛별은 자신의 친구인 영규를 때린 엄마에게 화가 나서 며칠 동안 수현과 대화조차 하지 않았다.

한편, 가수 겸 배우 바로는 ‘신의 선물’에서 10대 후반의 나이지만 6세 지능을 가진 소년 영규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신의 선물 바로 연기를 본 네티즌들은 “신의 선물 바로 연기 좋던데” “신의 선물 바로, 연기돌 되나?” “신의 선물, 바로 화이팅”라는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4/03/05 [16:45]  최종편집: ⓒ i선데이뉴스
 
 

배우 박시연, 화보 못지 않은 비